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27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전시제목 영월햇살
전시기간 2018. 6. 14 ~ 9. 21
전시장소 동강사진박물관 및 영월일대
오프닝 2018. 6. 22 19:00
갤러리 주소 강원도 영월군 영월읍 영월로 (033-375-4554)
갤러리 홈페이지 http://www.dgphotofestival.com
참여작가 김현수 KIM Hyeon su, 송석우 SONG Seok-woo, 이예은 LEE Ye-eun, 이재인 LEE Jae In
2018년 올 해 열두 번째를 맞는 <거리설치전>은 전국 대학 사진학과 교수들이 추천한 4인의 사진학도들이 참여하였고, 전국에서 모인 4명의 젊은 사진가가 실험적인 시도로 재해석한 영월의 모습을 보여주게 된다. 영월군청과 동강사진박물관, 영월군민들의 주거공간에 설치되는 공공 전시 형태로 영월군의 곳곳에서 신선한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영월군의 주요 거리를 오픈 갤러리로 꾸며 기존의 정형화된 실내 전시공간에서 벗어나 일상생활 공간에 전시를 이끌어냄으로써 이제 동강국제사진제를 규정짓는 주요 기획전시라고 할 수 있다. 이는 공공미술의 개념을 도입한 실험적인 전시방법으로 친밀한 삶의 현장에서 영월군민의 참여와 관심을 유도한다는 점에서 공유하고 소통하는 영상 커뮤니케이션의 역할을 생생하게 보여주게 된다. ‘영월햇살’은 4명의 젊은 사진가들 김현수, 송석우, 이예은, 이재인이 독창적인 자신의 관점에서 영월이 품고 있는 영월의 문화적 가치를 새롭게 재현하고 있다. 각각 사진가 고유의 독특한 개성을 보여주지만, 영월다운 지역 문화적 가치를 발견한다는 점에서 다르면서도 유사한 예술적 공감을 이끌어낸다. 영월군민의 삶의 현장이라는 실체뿐 아니라 사진가의 관점에서 영월다운 시각과 시선을 담아내는 사진가의 창조적 행위에 예술적, 문화적 의미를 부여한다. 즉 특정 지역에 존재하는 문화적 의미는 영상 이미지 자체에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보는 사람들에 의해 공유되고 소비되어질 때 비로써 형성되기에, 거리설치전은 삶 속에 융합된 영월의 영월다운 문화를 있는 그대로 표현해내게 된다. 이를 위해 4명의 작가는 지난 3월부터 영월을 탐험하며 작품에 표현될 영월의 역사와 설화 및 지역 문화적 정체성을 연구한 후 작가 개인의 독창적인 주제를 설정하였다. 이에 따라 단계별로 생활공간을 체험하고 영상화 작업을 구체화 하였다. 따라서 선정된 전국 젊은 사진가 4인이 영월을 소재로 기획에서 촬영, 제작까지 영월에서 완성한 ‘영월햇살’ 은 단순히 무엇인가를 본다는 영상 이미지 자체의 인식을 넘어서 영월의 현실에 어떠한 의미를 부여하는지 살펴볼 수 있다. 4차 혁명시대를 앞두고 시각 이미지의 혁신과 확장이 거듭되는 가운데,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은 영상이미지의 또 다른 용합을 말한다. 이러한 현실에서 <거리설치전>은 군민들의 생활터전을 문화적 공간으로 재해석함으로써 영월의 문화적 가치를 새롭게 조명하는 의미 있는 작업으로 평가할 수 있다. 현재까지 보여주었던 획기적이고 신선한 전시기획과 실험적인 사진작업들은 앞으로도 변함없이 영월의 문화적 가치 창조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 기대한다.
  • ⓒ김현수 KIM Hyeon su
    영월다시 보기 Reexamining Yeongwol
  • ⓒ김현수 KIM Hyeon su
    영월다시 보기 Reexamining Yeongwol
  • ⓒ송석우 SONG Seok-woo
    Colorful Yeongwol : History, Hysteria
  • ⓒ송석우 SONG Seok-woo
    Colorful Yeongwol : History, Hysteria
  • ⓒ송석우 SONG Seok-woo
    Colorful Yeongwol : History, Hysteria
  • ⓒ이예은 LEE Ye-eun
    영월 속 단종의 설화 The Tales of King Danjong in Yeongwol
  • ⓒ이예은 LEE Ye-eun
    영월 속 단종의 설화 The Tales of King Danjong in Yeongwol
  • 이재인 LEE Jae In
    황금물결-모운동 광부의 길 The Golden Waves - The Path of the Miners in Moundong
  • ⓒ이재인 LEE Jae In
    황금물결-모운동 광부의 길 The Golden Waves - The Path of the Miners in Moundong
2018년 올 해 열두 번째를 맞는 <거리설치전>은 전국 대학 사진학과 교수들이 추천한 4인의 사진학도들이 참여하였고, 전국에서 모인 4명의 젊은 사진가가 실험적인 시도로 재해석한 영월의 모습을 보여주게 된다. 영월군청과 동강사진박물관, 영월군민들의 주거공간에 설치되는 공공 전시 형태로 영월군의 곳곳에서 신선한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영월군의 주요 거리를 오픈 갤러리로 꾸며 기존의 정형화된 실내 전시공간에서 벗어나 일상생활 공간에 전시를 이끌어냄으로써 이제 동강국제사진제를 규정짓는 주요 기획전시라고 할 수 있다. 이는 공공미술의 개념을 도입한 실험적인 전시방법으로 친밀한 삶의 현장에서 영월군민의 참여와 관심을 유도한다는 점에서 공유하고 소통하는 영상 커뮤니케이션의 역할을 생생하게 보여주게 된다.

‘영월햇살’은 4명의 젊은 사진가들 김현수, 송석우, 이예은, 이재인이 독창적인 자신의 관점에서 영월이 품고 있는 영월의 문화적 가치를 새롭게 재현하고 있다.
각각 사진가 고유의 독특한 개성을 보여주지만, 영월다운 지역 문화적 가치를 발견한다는 점에서 다르면서도 유사한 예술적 공감을 이끌어낸다. 영월군민의 삶의 현장이라는 실체뿐 아니라 사진가의 관점에서 영월다운 시각과 시선을 담아내는 사진가의 창조적 행위에 예술적, 문화적 의미를 부여한다. 즉 특정 지역에 존재하는 문화적 의미는 영상 이미지 자체에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보는 사람들에 의해 공유되고 소비되어질 때 비로써 형성되기에, 거리설치전은 삶 속에 융합된 영월의 영월다운 문화를 있는 그대로 표현해내게 된다.

이를 위해 4명의 작가는 지난 3월부터 영월을 탐험하며 작품에 표현될 영월의 역사와 설화 및 지역 문화적 정체성을 연구한 후 작가 개인의 독창적인 주제를 설정하였다. 이에 따라 단계별로 생활공간을 체험하고 영상화 작업을 구체화 하였다. 따라서 선정된 전국 젊은 사진가 4인이 영월을 소재로 기획에서 촬영, 제작까지 영월에서 완성한 ‘영월햇살’ 은 단순히 무엇인가를 본다는 영상 이미지 자체의 인식을 넘어서 영월의 현실에 어떠한 의미를 부여하는지 살펴볼 수 있다.
4차 혁명시대를 앞두고 시각 이미지의 혁신과 확장이 거듭되는 가운데,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은 영상이미지의 또 다른 용합을 말한다. 이러한 현실에서 <거리설치전>은 군민들의 생활터전을 문화적 공간으로 재해석함으로써 영월의 문화적 가치를 새롭게 조명하는 의미 있는 작업으로 평가할 수 있다. 현재까지 보여주었던 획기적이고 신선한 전시기획과 실험적인 사진작업들은 앞으로도 변함없이 영월의 문화적 가치 창조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 기대한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