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37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평생을 광부로 계셨던 아버지의 발자취를 찾기 위해 지하 막장과 탄광촌지역을 촬영하기 시작한 것이 거의 수십 년이 되었다. 지하 1000m의 막장은 텁텁하고 고온다습하며 끈적이는 분진들의 사투현장인 그곳에서 탄을 캐는 광부에게는 희망이란 단어가 새로움 그 자체였다. 그분들이 흘렸던 검은 땀방울의 숭고함은 아버지의 채취였고 노고의 산실 이였던 것이다. 검은 땀으로 범벅되는 막장에서 시작하여 차곡차곡 쌓여진 거대한 선탄장까지 아버지의 흔적을 찾아 기록하는 여정은 숙명 같은 과제가 되었다. 그 과정에 억척스런 공정인 선탄과가 있음을 알았고, 자신을 잊은 시간과 검은 존재로만 있는 선탄과의 여자광부를 기록 하였다. 광부 시리즈 프로젝트 7번째 이야기 중 그 4번째 이야기 “선탄부 (여자 광부)” 어두컴컴한 곳에서 여자이기 이전에 든든한 광부로써의 직무를 다하는 그분들의 모습에서 가장의 버팀목과 산업 원동력의 본래적 모습을 샅샅이 기록 하였다. 막장에서 캐내어진 탄들이 그 상태로는 상품이 될 수 없었고 섬세한 손놀림의 여자광부가 있어야만 괴탄과 경석으로 구별되고 다수의 공정을 거친 후 상품화가 될 수 있다. 광부에 의해 막장에서 채탄된 탄이 갱구 밖으로 운반된 석탄에서 불순물인 잡석이나 석탄이 아닌 이물질을 골라내는 부서를 “선탄과”라 한다. 선탄과의 직원채용은 다른 회사보다 남달랐다. 무너진 막장에서의 사고는 한 집안을 위기로 몰아넣었을 뿐만 아니라 슬픔과 절망으로 실의에 빠진 가정을 위해 그 부인을 선탄부에서 근무하도록 회사에서 특채로 채용해 주었고, 한 가정을 온전히 지킬 수 있도록 배려해 주었던 것이다. 검은 사람들의 삶의 터전인 선탄장은 늘 묵직함과 비장함이 흐른다. 산 협곡 사이 비스듬히 층층한 자태의 선탄시설이 눈길을 끌었다. 알 수 없는 허름한 굉음이 울려 나오고, 흰 눈을 바탕삼아 잿빛 분진은 하늘로 꼬리를 물고 오르는 외관의 모습은 위엄하기까지 하였다. 선탄장 창문으로 휘둘리는 붉은 빛은 힘겨움의 상징처럼 가슴을 짓눌렀다. 밤보다 더 어두운 선탄장은 행복을 지키기 위한 그들의 소중한 삶의 터전 이였다. 지하에서 올라온 탄들은 6개의 벨트를 거쳐 이곳 선탄장에 굉음을 내며 쏟아져 내린다. 각자의 소리로 돌아가는 벨트위에는 다른 성질의 경석과 탄들이 질서 정열하게 흐르고 있었다. 메마른 산에 함박눈이 하염없이 퍼붓는 날, 어김없이 출근하는 그들을 따라 검은 시간 속 소음들이 우렁찬 선탄장에서 선탄원의 근무복은 눈을 제외하고 빈틈을 허용치 않는 군인들처럼 온톤 철통 방어의 복장 이였다. 자욱한 분진들 사이에서 괴탄을 골라내는 묵묵한 손놀림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사정없이 굴러들어오는 탄들을 보석 찾듯 매서운 눈으로 관찰하며 괴탄을 줍는다. 벨트에서 떨어진 탄을, 굽어진 허리로 쓸어 담아 올리기를 수십 번, 분탄으로 인해 뿌옇게 혼탁해진 공간에 허리를 펴기도 전에 또 엎드려 삽질을 한다. 얼굴에 달라붙은 분진이 몸서리가 나지만 그들에겐 그저 일상으로 여길 뿐이다. 검게 변한 마스크 필터를 교체 하는 손끝에도 분진이 매몰차게 베였다. 탄과 더불어 올라온 갱목은 난로의 화력으로 쓰이고 그 온기로 손을 부비며 따스함을 느껴보지만 강원도의 겨울은 그리 호락호락 하지만은 않다.
  • ⓒ박병문 PARK BYUNG MOON
    선탄부(選炭部) - 여자광부
  • ⓒ박병문 PARK BYUNG MOON
    선탄부(選炭部) - 여자광부
  • ⓒ박병문 PARK BYUNG MOON
    선탄부(選炭部) - 여자광부
  • ⓒ박병문 PARK BYUNG MOON
    선탄부(選炭部) - 여자광부
  • ⓒ박병문 PARK BYUNG MOON
    선탄부(選炭部) - 여자광부
  • ⓒ박병문 PARK BYUNG MOON
    선탄부(選炭部) - 여자광부
  • ⓒ박병문 PARK BYUNG MOON
    선탄부(選炭部) - 여자광부
  • ⓒ박병문 PARK BYUNG MOON
    선탄부(選炭部) - 여자광부
  • ⓒ박병문 PARK BYUNG MOON
    선탄부(選炭部) - 여자광부
  • ⓒ박병문 PARK BYUNG MOON
    선탄부(選炭部) - 여자광부
  • ⓒ박병문 PARK BYUNG MOON
    선탄부(選炭部) - 여자광부
  • ⓒ박병문 PARK BYUNG MOON
    선탄부(選炭部) - 여자광부
  • ⓒ박병문 PARK BYUNG MOON
    선탄부(選炭部) - 여자광부
  • ⓒ박병문 PARK BYUNG MOON
    선탄부(選炭部) - 여자광부
  • ⓒ박병문 PARK BYUNG MOON
    선탄부(選炭部) - 여자광부

선탄부(選炭部) - 여자광부


평생을 광부로 계셨던 아버지의 발자취를 찾기 위해 지하 막장과 탄광촌지역을 촬영하기 시작한 것이 거의 수십 년이 되었다.
지하 1000m의 막장은 텁텁하고 고온다습하며 끈적이는
분진들의 사투현장인 그곳에서 탄을 캐는 광부에게는 희망이란 단어가 새로움 그 자체였다.
그분들이 흘렸던 검은 땀방울의 숭고함은 아버지의 채취였고 노고의 산실 이였던 것이다.
검은 땀으로 범벅되는 막장에서 시작하여 차곡차곡 쌓여진 거대한 선탄장까지 아버지의
흔적을 찾아 기록하는 여정은 숙명 같은 과제가 되었다.
그 과정에 억척스런 공정인 선탄과가 있음을 알았고, 자신을 잊은 시간과
검은 존재로만 있는 선탄과의 여자광부를 기록 하였다.
광부 시리즈 프로젝트 7번째 이야기 중 그 4번째 이야기 “선탄부 (여자 광부)”
어두컴컴한 곳에서 여자이기 이전에 든든한 광부로써의 직무를 다하는 그분들의
모습에서 가장의 버팀목과 산업 원동력의 본래적 모습을 샅샅이 기록 하였다.
막장에서 캐내어진 탄들이 그 상태로는 상품이 될 수 없었고 섬세한 손놀림의 여자광부가
있어야만 괴탄과 경석으로 구별되고 다수의 공정을 거친 후 상품화가 될 수 있다.
광부에 의해 막장에서 채탄된 탄이 갱구 밖으로 운반된 석탄에서 불순물인 잡석이나
석탄이 아닌 이물질을 골라내는 부서를 “선탄과”라 한다.
선탄과의 직원채용은 다른 회사보다 남달랐다.
무너진 막장에서의 사고는 한 집안을 위기로 몰아넣었을 뿐만 아니라
슬픔과 절망으로 실의에 빠진 가정을 위해 그 부인을 선탄부에서 근무하도록
회사에서 특채로 채용해 주었고, 한 가정을 온전히 지킬 수 있도록 배려해 주었던 것이다.
검은 사람들의 삶의 터전인 선탄장은 늘 묵직함과 비장함이 흐른다.
산 협곡 사이 비스듬히 층층한 자태의 선탄시설이 눈길을 끌었다.
알 수 없는 허름한 굉음이 울려 나오고, 흰 눈을 바탕삼아 잿빛 분진은
하늘로 꼬리를 물고 오르는 외관의 모습은 위엄하기까지 하였다.
선탄장 창문으로 휘둘리는 붉은 빛은 힘겨움의 상징처럼 가슴을 짓눌렀다.
밤보다 더 어두운 선탄장은 행복을 지키기 위한 그들의 소중한 삶의 터전 이였다.
지하에서 올라온 탄들은 6개의 벨트를 거쳐 이곳 선탄장에 굉음을 내며 쏟아져 내린다.
각자의 소리로 돌아가는 벨트위에는 다른 성질의 경석과 탄들이 질서 정열하게
흐르고 있었다.
메마른 산에 함박눈이 하염없이 퍼붓는 날, 어김없이 출근하는 그들을 따라 검은 시간 속
소음들이 우렁찬 선탄장에서 선탄원의 근무복은 눈을 제외하고 빈틈을 허용치 않는
군인들처럼 온톤 철통 방어의 복장 이였다.
자욱한 분진들 사이에서 괴탄을 골라내는 묵묵한 손놀림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사정없이 굴러들어오는 탄들을 보석 찾듯 매서운 눈으로 관찰하며 괴탄을 줍는다.
벨트에서 떨어진 탄을, 굽어진 허리로 쓸어 담아 올리기를 수십 번,
분탄으로 인해 뿌옇게 혼탁해진 공간에 허리를 펴기도 전에 또 엎드려 삽질을 한다.
얼굴에 달라붙은 분진이 몸서리가 나지만 그들에겐 그저 일상으로 여길 뿐이다.
검게 변한 마스크 필터를 교체 하는 손끝에도 분진이 매몰차게 베였다.
탄과 더불어 올라온 갱목은 난로의 화력으로 쓰이고 그 온기로 손을 부비며 따스함을
느껴보지만 강원도의 겨울은 그리 호락호락 하지만은 않다.
시간이 지날수록 포대에는 철사, 이물질이 낡게 쌓여만 가고 거대한 소음으로 흔들리는
분진만큼이나 냉혹한 환경은 낮은 허리로 한 톨의 분진까지 긁게 하였다.
떨어진 낙 탄을 수거하려면 거침없이 돌아가는 벨트의 위험을 무릅쓰고
자신을 낮추며 기도하는 마음으로 쓸어 담아야만 한다.
꿀맛 같은 휴식시간, 창으로 전해오는 따스함을 온몸으로 느끼며
잠시 몸을 기대거나 드러누워 나름의 시간을 취해보지만 누적된 피로도 일상으로 여긴다.
그 순간에도 자식들이 아른거리고 가족이 있기에 험한 시간도, 텁텁한 분진속도
견딜 만 하였다.
온몸으로 치밀하게 파고들었던 검은 분진과 땀이 따끈한 물에 씻겨 지고 다리를 타고 흐르는 개운함 속에 행복까지 느껴지는 마음은 이내 포근함으로 바뀐다.
당당하고 씩씩한 마무리, 조명과 분진 그리고 괴탄 줍는 검은 손으로 하루하루의
짧은 행복을 일군다.

선탄부의 손에 의해 상품으로 출고 될 때까지 30개의 컨베어벨트를 돌고 돌아 거쳐야만 하고
이리저리 엮이지 않고 돌아가는 벨트 사이로 재빠르게 다니는 그들만의 검은 공간에
카메라를 들고 다니기엔 벅찼었다.
잠시만 있어도 검은 분진이 달라붙어 검은 여자광부로만 존재할 수 있는 공간에
새벽이 농하게 익기까지 카메라에 담았다.
혹독한 분진과 소음 속에서도 가족의 생계를 위해 일해야만 하는 현실을 살아가는 여자광부,
밤샘작업이 끝나고 아침이 밝아오면 집을 향해 질퍽한 눈 위를 걸어가는 그들의 뒷모습에서
삶의 진한 향기가 났었다.
광산에서는 광부가 늘 주연 이였다.
어두컴컴한 그늘에서 고되었던 선탄부. 아니 여자광부,
무겁게 입을 가린 분진 전용 마스크에서 무거운 삶의 무게가 느껴지고
범접 할 수 없는 그들만의 검은 공간을 즐기며 일상을 엮어가는 선탄부.
다시 말하자면,
여자광부들의 진솔한 그들만의 검은 세상 속에서 시계바늘이 돌아가듯 찾아가는 일상을
사진이라는 독특한 기법과 매체를 통하여 그 고난의 여정과 힘겨움을
흑백이 주는 묘미로 선탄부의 고된 삶을 그들만의 테두리로
세상에 널리 알리고자 한다.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