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2018 06
2018.05.16 00:15

June Korea 개인 초대전

조회 수 227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전시제목 Still Lives
전시기간 2018. 5. 11 ~ 6. 15
전시장소 미부아트센터 Miboo Art Center, Busan
작가와의 만남 2018. 5. 26 Sat 5~8PM
갤러리 주소 부산시 서구 암남공원로 82 (051-243-3100)
작가 홈페이지 http://www.junekorea.com/
Artist's Page http://www.ephotoview.com/junekorea/2750
There is an artist who lives with a doll that is notso different from human. Someonewould ask, “Why does the man live with a doll?” June Korea, a very ordinary person, is anartist who lives with a doll “Eva.” Eva is his friend and lover, and a safe haven to lean on. He has been documenting every moment of feelings associated with this particular creature, Eva, in a medium called photography. Everyone feels lonely. They try to meet someone or have a lot of experience to overcome loneliness. But rarely look into the fundamental loneliness. He thinks that this loneliness is structured so that everyone can feel it. Therefore, he tries to capture the most fundamental human feelings in the structure of such loneliness. Focusing on the doll as a source of emotion, he realized that it could satisfy the deficiencies with great comfort from the doll itself. The irony, non-human being console people about sensitive emotion only for them, is a special factor in Mr. Korea’s work. In the time he has been working with Eva, she was a passive character who measured up to his intension. However, Eva who was mainly dependent on his designated circumstances and feelings suddenly has turned into a comporting person for him. As a result, he found himself talking to her more openly. She stood by him and listened to his stories, so she healed unconscious worries and scars that are at the bottom of his mind. In the end, Eva has turned into an active personality figure. Eva’s position, which has manually been changed, and his work at a turning point will be shown partly in Mr. Korea’sexhibition. After a quick look at Mr. Korea’s work, you can see the benefits of a solid narrative. What he is trying to say is clear. The eyes that show the weakness of human being and want to heal it cause the viewer to feel a lot of empathy. At the same time, it is also interesting that the development of narrative goes from the individual “I” to the community. The process of looking at the people who are in the same anxieties with me, reveals his delicate observation and altruism. Photographs are also an important turning point in the life of Mr. Korea. Through the photographs, he is given the necessity and liveliness of life. The affection to these photographs is apparent in his works. In addition, light, the primary material, plays a major role in his work when he takes pictures. Lights as the main agent for creating dramatic scenes while naturally penetrating the viewer beyond recognition is also the most interesting part of his work process. Every image in a single photograph is an amazingly well planned one. It also proves that he is immersed in this work. His sincerity over the painstaking work of stamping out hundreds of pages for a small beam of light makes it possible to expect his next works. It would be a good idea to have a constant interest and expectations in how Mr. Korea responds to the question of his continuing epic tale with Eva.
  • ⓒJune Korea
    Still Lives: Eva, Archival Pigment Print, 40x60inch
  • ⓒJune Korea
    Still Lives: Eva, Archival Pigment Print, 40x60inch
  • ⓒJune Korea
    Still Lives: Eva, Archival Pigment Print, 40x60inch
  • ⓒJune Korea
    Still Lives: Eva, Archival Pigment Print, 40x60inch
  • ⓒJune Korea
    Still Lives
오는 5월 11일부터 6월 15일까지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사진작가 준코리아(조준태)의 개인 초대전 [Still Lives]가 부산 송도에 위치한 미부아트센터에서 열린다. 준코리아는 이전에 누구도 선보이지 못했던 인형이라는 매개체를 통하여 선두적인 개혁예술사진으로 두각을 나타내는 작가이다. 시적인 빛과 감각적이고 동화적인 스타일은 그를 주목받는 현대예술사진가들 중의 한 명으로 만들었으며, 그의 예술세계관으로 하여금 현대인들의 다양한 삶 속의 질문과 위안을 가져다 준다.

사람과 흡사한 인형 ‘에바’를 프레임 속에 넣었다. 그는 사랑을 표현하고 안정과 다양한 이야기들을 말하며 그의 인생에 있어 자유와 해방을 오가고, 애정에 대한 심리적 변화들은 다양한 교감에 대한 작품을 남겼다. 개인화가 다양해진 패턴의 현시대를 살아가는 사람으로서 인간관계의 끊임없는 질문과 애정, 그리고 결핍이 드러나는 작가의 인생을 함께 공감할 수 있다.

준코리아는 ‘대부분 현대인들의 고독은 어디서 어떻게 개인화가 되어 채워졌는가’에 대해 예술로 질문을 던지고자 했다. 인간 외의 존재에 감정이입을 함으로써 새로운 애정 관계를 만들어내었고, 이번 전시는 그러한 질문의 개인의 답이자, 준코리아 작가의 예술 기록물이기도 하다. 그의 예술작업은 많은 이들에게 질문을 만들어내고 미래를 생각하게 만든다. 작가가 좋아하는 것을 표현함과 동시에 현시대를 반영하고, 풍성한 이야기를 만든다는 것은 결코 쉬운 작업은 아니지만, 준코리아 작가는 파격적인 소재로 애정있는 진행형 이야기를 만들며 삶과 같이 굴곡을 넣어 작품을 완성시켰다.

관객들에게 사진 작품으로 하여금 위로를 주고 싶은 준코리아 작가의 초대전 [Still Lives]는 무료 관람이며, 부산의 개인 사설 미술 복합기관으로는 최대 규모의 복합예술문화공간인 미부아트센터의 전시실 1, 전시실 2에서 각각의 [Still Lives: Eva] 그리고 [Still Lives: Neighbors]의 주제로 약 5주간 진행이 된다. 전시에 관한 문의는 (051) 243-3100 이고 월요일은 휴관일이다.

미부아트센터

외로움의 서사가 포착해 낸 순간들


장주연


사람과 다를 바 없는 인형과 함께 생활하는 작가가 있다. 혹자는 물을 것이다. “멀쩡한 사람이 왜 인형이랑 살아?” 지극히 평범한 사람인 준코리아는 인형 “에바”와 함께 동거동락하며 살아가는 작가이다. 그에게 있어 에바는 둘도 없는 친구이자 애인이며, 기댈 수 있는 안식처와도 같은, 단순한 인형 이상의 존재이다. 이렇듯 특별한 존재인 에바와 함께하는 모든 순간의 감정들을 그는 사진이라는 매체로 기록해 오고 있었다.

인간은 누구나 외로움을 느낀다. 그렇기에 누군가를 만나고 여타의 다른 활동을 통해 외로움을 극복해내려고 노력한다. 허나 이 외로움을 들여다보는 사람은 많지 않다. 작가는 이 같은 외로움은 누구나 느낄 수밖에 없도록 구조적으로 짜여져 있다고 생각한다. 동시에 그러한 외로움의 구조 속에서 인간이 느끼는 가장 근원적인 감정을 담으려고 노력한다. 감정을 담기 위한 소재로서 인형에 주목하였던 그는 인형 자체가 주는 엄청난 위안을 통해 결핍된 것들을 충족시킬 수 있음을 깨달았다. 인간만이 가진 예민한 감수성을 인간이 아닌 다른 존재가 자극하고, 그 존재에게 위로를 받는 아이러니함이 준코리아의 작업에서 엿볼 수 있는 특별한 요소일 것이다. 더불어 그동안 에바와 함께 만들어 온 시간 속에서 그녀는 작가의 의도에 부응하는 수동적인 인물이었다. 주로 지정된 상황과 감정에 종속되어 있었던 에바는 시간이 지나면서 어느샌가 위로를 주는 대상으로 전환된다. 오히려 그는 그녀 앞에서 조금 더 솔직하게 자신을 털어 놓는 모습을 발견하게 된다. 그녀는 그의 곁을 지켜주고 이야기를 들어 줌으로써 마음 속 저변에 깔린 무의식적인 고민과 상처를 치유 해 주게 된다. 결국 에바는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인물상으로 변화한 것이라 할 수 있다. 수동에서 능동적 존재로 변화된 에바의 위치와, 그로 인해 전환점을 맞게 된 그의 작업들은 이번 전시에서 부분적으로 확인 할 수 있을 것이다.

준코리아의 작업을 쭉 훑어보고 나면 탄탄한 서사가 돋보인다는 장점을 발견할 수 있다. 그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분명하다. 인간의 나약함을 보여주고, 이를 치유하고자 하는 시선은 보는 이로 하여금 많은 공감을 사게 한다. 동시에 서사의 전개가 “나”라는 개인에서 공동체와 사회로 나아가는 지점 또한 흥미롭다. “나”라는 개인의 고민에 몰두하다 보니 어느새 “나”와 같은 고민을 하는 사람들을 바라보게 된 과정은 그가 가진 섬세한 관찰력과 이타심이 돋보이는 지점이다.

사진은 작가의 삶에서 중요한 터닝포인트이다. 사진을 통해 그는 삶의 당위성과 생동감을 얻는다. 이 같은 사진에 대한 애착은 그가 찍은 사진들에서 여실히 드러난다. 또한 사진을 찍을 때 제 1의 재료라고 할 수 있는 빛은 그의 작업에서 주요한 역할을 한다. 인지할 수 없을 만큼 자연스럽게 스며듦과 동시에 극적인 장면을 연출해내는 주체로서의 빛은 작가의 작업 과정 중에서 가장 고려되는 부분이기도 하다. 사진 한 장에 담긴 모든 이미지는 놀라우리만큼 철저하게 기획된 것들이다. 이는 즉 그만큼 이 상황에 몰두하고 있음을 반증하는 것이기도 하다. 작은 빛 한 줄기를 위해 몇백 장을 찍는 수고를 마다하지 않는 작업에 대한 그의 진정성은 다음을 기대하지 않을 수 없게 한다. 이후 계속해서 진행 될 에바와의 서사에 대한 궁금증에 준코리아는 어떻게 답할지 지속적인 관심과 기대를 가져보는 것이 좋을 듯하다.

Moments Captured by the Epic Tale of Loneliness


Jang, Juyeon


There is an artist who lives with a doll that is notso different from human. Someonewould ask, “Why does the man live with a doll?”June Korea, a very ordinary person, is anartist who lives with a doll “Eva.” Eva is his friend and lover, and a safe haven to lean on. He has been documenting every moment of feelings associated with this particular creature, Eva, in a medium called photography.

Everyone feels lonely. They try to meet someone or have a lot of experience to overcome loneliness. But rarely look into the fundamental loneliness. He thinks that this loneliness is structured so that everyone can feel it. Therefore, he tries to capture the most fundamental human feelings in the structure of such loneliness. Focusing on the doll as a source of emotion, he realized that it could satisfy the deficiencies with great comfort from the doll itself. The irony, non-human being console people about sensitive emotion only for them, is a special factor in Mr. Korea’s work. In the time he has been working with Eva, she was a passive character who measured up to his intension. However, Eva who was mainly dependent on his designated circumstances and feelings suddenly has turned into a comporting person for him. As a result, he found himself talking to her more openly. She stood by him and listened to his stories, so she healed unconscious worries and scars that are at the bottom of his mind. In the end, Eva has turned into an active personality figure. Eva’s position, which has manually been changed, and his work at a turning point will be shown partly in Mr. Korea’sexhibition.

After a quick look at Mr. Korea’s work, you can see the benefits of a solid narrative. What he is trying to say is clear. The eyes that show the weakness of human being and want to heal it cause the viewer to feel a lot of empathy. At the same time, it is also interesting that the development of narrative goes from the individual “I” to the community. The process of looking at the people who are in the same anxieties with me, reveals his delicate observation and altruism.

Photographs are also an important turning point in the life of Mr. Korea. Through the photographs, he is given the necessity and liveliness of life. The affection to these photographs is apparent in his works. In addition, light, the primary material, plays a major role in his work when he takes pictures. Lights as the main agent for creating dramatic scenes while naturally penetrating the viewer beyond recognition is also the most interesting part of his work process. Every image in a single photograph is an amazingly well planned one. It also proves that he is immersed in this work. His sincerity over the painstaking work of stamping out hundreds of pages for a small beam of light makes it possible to expect his next works. It would be a good idea to have a constant interest and expectations in how Mr. Korea responds to the question of his continuing epic tale with Eva.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