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85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작가 Artist 안성석 Sungseok AHN
발행인 Publisher 화성시문화재단 류명규 문화공연사업국장
발행일 Published Date 2014. 9
작가 Homepage(A) http://www.sungseokahn.com

2014년 7월, 내가 태어나고 20살 때 까지 살았던 아파트로 이사를 갔다. 같은 아파트, 같은 동, 같은 호수. 이 아파트는 나와 태생이 같을 정도로 오래되었다. 이 곳으로 다시 이사를 오면서 이 장소는 나에게 많은 것들을 생각 하게끔 만들었다. 나는 도시에서 자랐다. 그리고 대학수능입학시험을 끝마치고, 시골의 한옥으로 이사를 갔다. 그 때 처음으로 비가 오면 흙바닥이 물에 젖어 질척여지고 이로 인해 불편을 겪게 되고, 조금 이라도 비가 많이 오게 되면 배수로를 확보해야 하고 그렇지 않을 시 물에 갇힐 수도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소리-바람이라는 것은 무엇인지, 적막하다는 것은 무엇인지, 나와 내 주변은 무엇으로 이루어져있는지 기존의 풍경들이 새롭게 다가왔다. 그리고 내가 지금까지 살던 집(작게는 아파트, 크게는 도시)이라는 곳이 어떤 것인지 인지하기 시작했다. 아파트로 되돌아와 입주준비를 하던 중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다. 새롭게 장판을 바닥에 펴 놓기 위해 오래된 장판을 걷어보니 이전 세입자가 깔아놓은 장판이 발견되었다. 그 장판을 걷어보니 그 이전 세입자가 깔아 놓은 장판이 다시 발견되었다. 그리고 몇 번의 반복, 몇 번의 발견... 가장 밑에 깔려있던 장판은 30년 전 우리 가족과 할머니가 사용하던 그 장판이었다. 당시 우리의 발바닥과 맞닿기를 수도 없이 반복했던 그 상태로, 우리를 지탱했던 모습 그대로 석면이 내장된 장판이 나를 맞이했다. 새로운 또 다른 층이 생기면서 기존 함께 했던 존재는 부재하다는 것, 겹겹이 쌓여있다는 것, 눈에 보이지 않으면 그만이라는 식으로 덮어두고 산다는 것 등 이 장판은 삶이라는 것에 대해, 집이라는 ‘곳’에 대해, 동시대에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사건들에 대해 여러 가지 층위로 다양한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 신도시라는 것에 대해 이번 기회에 작은 흥미를 가지게 되며 첫 발걸음을 띄운다. 그 대상은 동탄신도시다. 신도시란 무엇이고, 어떤 의미가 있는지, 우리를 어디로 데려가려 하는 가에 대한 질문이다. 단서들과 기록들을 통해 답을 찾기로 한다.

내일의도덕
Morality of tomorrow
2014~


2014년 7월, 내가 태어나고 20살 때 까지 살았던 아파트로 이사를 갔다. 같은 아파트, 같은 동, 같은 호수. 이 아파트는 나와 태생이 같을 정도로 오래되었다. 이 곳으로 다시 이사를 오면서 이 장소는 나에게 많은 것들을 생각 하게끔 만들었다.

나는 도시에서 자랐다. 그리고 대학수능입학시험을 끝마치고, 시골의 한옥으로 이사를 갔다. 그 때 처음으로 비가 오면 흙바닥이 물에 젖어 질척여지고 이로 인해 불편을 겪게 되고, 조금 이라도 비가 많이 오게 되면 배수로를 확보해야 하고 그렇지 않을 시 물에 갇힐 수도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소리-바람이라는 것은 무엇인지, 적막하다는 것은 무엇인지, 나와 내 주변은 무엇으로 이루어져있는지 기존의 풍경들이 새롭게 다가왔다. 그리고 내가 지금까지 살던 집(작게는 아파트, 크게는 도시)이라는 곳이 어떤 것인지 인지하기 시작했다.

아파트로 되돌아와 입주준비를 하던 중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다. 새롭게 장판을 바닥에 펴 놓기 위해 오래된 장판을 걷어보니 이전 세입자가 깔아놓은 장판이 발견되었다. 그 장판을 걷어보니 그 이전 세입자가 깔아 놓은 장판이 다시 발견되었다. 그리고 몇 번의 반복, 몇 번의 발견...

가장 밑에 깔려있던 장판은 30년 전 우리 가족과 할머니가 사용하던 그 장판이었다. 당시 우리의 발바닥과 맞닿기를 수도 없이 반복했던 그 상태로, 우리를 지탱했던 모습 그대로 석면이 내장된 장판이 나를 맞이했다.

새로운 또 다른 층이 생기면서 기존 함께 했던 존재는 부재하다는 것, 겹겹이 쌓여있다는 것, 눈에 보이지 않으면 그만이라는 식으로 덮어두고 산다는 것 등 이 장판은 삶이라는 것에 대해, 집이라는 ‘곳’에 대해, 동시대에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사건들에 대해 여러 가지 층위로 다양한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

신도시라는 것에 대해 이번 기회에 작은 흥미를 가지게 되며 첫 발걸음을 띄운다.

그 대상은 동탄신도시다. 신도시란 무엇이고, 어떤 의미가 있는지, 우리를 어디로 데려가려 하는 가에 대한 질문이다. 단서들과 기록들을 통해 답을 찾기로 한다.


?

  1. 안세홍 겹겹프로젝트

  2. 월간사진 2018년 4월호 Monthly Photography

  3. 월간사진 2018년 3월호 Monthly Photography

  4. 월간사진 2018년 2월호 Monthly Photography

  5. 월간사진 2018년 1월호 Monthly Photography

  6. 월간사진 2017년 12월호 Monthly Photography

  7. 월간사진 2017년 11월호 Monthly Photography

  8. 월간사진 2017년 10월호 Monthly Photography

  9. 포토닷 Photodot 2017년 9월호

  10. 월간사진 2017년 9월호 Monthly Photography

  11. 김승택 발길 가는 대로 거닐다 Seung-taek Kim Take a Promiscuous Stroll

  12. 원춘호 사진집 사람 한대수 Hahn Dae Soo, the man

  13. 원춘호 차간전설 Won Chun-Ho Winter Fishing in Chagannur

  14. 박병문 사진집 아버지는 광부였다 My father was a miner.

  15. 안성석 Sungseok AHN 내일의 도덕 Morality of Tomarrow

  16. 월간사진 2017년 8월호 Monthly Photography

  17. 포토닷 Photodot 2017년 8월호

  18. PhotoView Issue 21

  19. 월간사진 2017년 7월호 Monthly Photography

  20. 포토닷 Photodot 2017년 7월호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위로